한번에 계란 완숙, 반숙 두 개 다 삶는 비법

한번에 계란 완숙, 반숙 두 개 다 삶는 비법

반숙 VS 완숙.

계란을 삶을 때 반숙으로 할지, 완숙으로 할지

꽤 고민될 때가 있어요.

한번에 반숙과 완숙 모두 조리가 가능하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완숙과 반숙을 동시에 삶은

진짜 초간단 꿀팁을 소개해드릴게요^^



계란을 삶으려고 해요.

물론 냄비는 하나!



냄비 하나로 반숙과 완숙을 동시에 조리하려면

시간차를 두고 꺼내는 방법 밖에 없을 것 같지만

조리 시간을 체크하지 않고도

동시에 조리가 가능해요. 



먼저 물을 채운 냄비에 계란 3개를 넣었어요. 

여기까진 특별할게 없죠?!



이쯤에서 등장하는 오늘 꿀팁의 포인트~

머그컵을 준비해주세요. 

물론 머그컵은 끓는물 속에 넣어도 깨지지 않는

튼튼하고 넉넉한 사이즈로 준비해주셔야 해요!



냄비 속에 머그컵을 세워놓고

컵 속에 물을 2/3정도 채운 다음 

달걀만 넣어주면 준비 끝.



이 상태로 가스불을 켜고 조리하면

머그컵 속 달걀은 반숙이 되고,

머그컵 밖의 달걀은 완숙이 돼요. 



가스불을 켜고 10분정도 지나서 

냄비 속 물이 팔팔 끓기 시작했는데요. 

머그컵 속의 물은 기포가 올라오면서

뜨겁게 데워진 상태긴 하지만

팔팔 끓지는 않았어요. 



이정도면 동상이몽이라고 할 수 있겠죠?! ^^ 

이렇게 냄비 속 물에 비해

머그컵 속 물이 천천히 끓는 이유는

머그컵 소재의 특성상 열전도율이 낮아서

안쪽에 쉽게 전달되지 않기 때문인데요.

덕분에 한 냄비로 조리해도

완숙과 반숙 모두 가능한 거랍니다.



똑같이 10분동안 삶은 다음

꺼내서 껍질을 까봤어요.

머그컵 밖의 계란은 잘 익은 흰자와

부드럽고 촉촉하게 익은 노른자를 확인할 수 있고요.



머그컵 속의 계란은

껍질을 까자마자 덜 익은 흰자가 보이더니

노른자는 안 익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더라고요.



똑같은 불, 냄비, 조리시간

그런데 결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죠!

저는 반숙을 좋아하고,

남편은 완숙을 좋아해서

계란 삶을 때 타이머를 꼭 켜고 조리했는데요.

머그컵 덕분에

시간차 조리 스킬이 필요 없을 것 같아요! ㅎㅎㅎ

여러분들도 계란 삶을 때 꼭 한번 시도해보세요. 

지금까지 반숙과 완숙 동시 조리가 가능한

머그컵 활용 초간단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jjanggu1612.tistory.com BlogIcon 짱구노리
    2020.09.08 08: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