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의 향긋함에 바삭함을 더한 ‘미나리전’ 만들기

미나리의 향긋함에 바삭함을 더한 ‘미나리전’ 만들기

요즘 미나리가 참 맛이 좋아요.

저희 가족들도 미나리를 좋아해서

자주 요리해 먹는데요. 

매번 나물로 무쳐먹다가

이번엔 좀 색다르게 미나리전을 만들어봤어요.

향긋함은 물론 바삭함까지 더한 ‘미나리전’

초간단 레시피를 소개해드릴게요^^



미나리는 나물로 무쳐먹기도 하고,

삼겹살에 곁들이기도 하는데요.

미나리전도 별미 중의 별미에요. 

만드는 법도 워낙 간단해서

요리꽝손도 절대 실패할 수 없는 레시피랍니다^^

[미나리전 재료]

미나리, 밀가루, 튀김가루, 새우.



미나리는 깨끗하게 세척해서 준비해주세요.

너무 두꺼운 줄기부분은 빼고

적당히 아삭한 얇은 줄기와

잎부분을 위주로 사용했어요. 



반죽은 밀가루와 튀김가루를 섞어서

바삭함을 더하고,

냉동실에 있던 새우도 넣어봤어요. 

돼지고기도 잘 어울리고요.

매콤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청양고추를 넣어도 좋은데요. 

사실 미나리만 넣어도 충분히 맛있어요~!



튀김요리는 아니지만 

전도 바삭하면 더 맛있잖아요.

그래서 밀가루와 튀김가루를

3:1로 섞어서 사용했어요. 



그다음 찬물을 조금씩 넣어가며

반죽을 골고루 섞어주세요.

반죽의 농도를 완전히 맞추지 않고

살짝 되직한 상태로 맞춰주셔야 해요. 



바삭한 미나리전을 만들기 위한 꿀팁!

얼음을 반죽에 넣으면

바삭함도 살릴뿐더러

반죽의 농도도 자연스럽게 맞출 수 있어요^^

얼음이 없다면 맥주나 탄산수로도 가능해요.



미나리는 손가락 한마디 정도 길이로 썰고, 

새우도 새끼손톱만한 사이즈로 다져주세요. 



차가운 반죽에 잘게 썬 미나리와 새우를 넣고

골고루 섞어주면 준비 끝.



미리 예열한 프라이팬에 기름 살짝 두르고

반죽을 동그랗게 부쳐주세요. 

저는 작게 부쳤는데요.

뒤집기도 쉽고 먹기 편해서 좋더라고요~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내니까

훨씬 더 먹음직스럽죠?!

향긋한 미나리향도 정말 좋아요^^



봄을 담은 요리.

맛과 향을 담은 요리.

향긋함에 바삭한까지 더한 

미나리전이 완성됐어요.

특별한 재료는 아니지만

미나리 자체가 가진 향으로도

양념은 충분했어요!



반죽은 튀김처럼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면서도

중간중간 새우가 씹히는 맛이 있어요. 

저는 간장을 찍어먹기도 하고,

튀김가루를 섞어서 사용했기 때문에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았는데요. 

오히려 미나리 고유의 맛이 살아있어서

본연의 향긋함을 느낄 수 있어요. 



여러분들도 향긋한 봄을 느끼고 싶다거나

미나리를 색다르게 즐기고 싶다면

미나리전을 꼭 한번 드셔보세요~

만드는 법도 너무 간단해서

요리꽝손도 절대 실패란 없을거예요^^

이상 미나리의 향긋함에 바삭함을 더한

봄철 별미 ‘미나리전’ 만들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