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작하게 숨죽은 패딩 1분만에 빵빵하게 만드는 법

납작하게 숨죽은 패딩 1분만에 빵빵하게 만드는 법

패딩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빵빵한 비주얼이죠.

그런데 패딩이 호떡처럼 납작해졌다면???

패딩의 충전재를 살리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데요. 

옷감이 상하지 않으면서

1분만에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는

숨 죽은 패딩 심폐소생술을 소개해드릴게요^^



얼마전 여행갈 때 챙겨갔던 남편 패딩인데요. 

캐리어에서 며칠 눌려 있던 탓에

완전히 납작해졌더라고요.



측면에서 보면 심하게 눌린걸 확인할 수 있죠.

원래대로라면 박음질 선 사이가

빵빵하게 올라와야 정상인데

이건 그냥 평면이에요. 



꺼내서 탈탈 털어도 돌아오지 않는 패딩을

1분만에 새옷처럼 빵빵하게 만드는 비법!

지금부터 직접 보여드릴게요. 



패딩 심폐소생술의 핵심 포인트는

식초와 따뜻한 물이에요. 



옷의 주름을 펼 때 

뜨거운 습기를 활용하는 것과 같은 원리인데요.

40도 정도의 따뜻한 물을 이용해서

충전재를 살려주는 거예요. 



거기에 식초를 조금 더하면

더 빠른 시간내에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어요!



식초와 따뜻한 물을 1:1 비율로 섞어서

분무기에 담아주면 준비 끝.



보통 숨죽은 패딩을 되살릴 때

세탁소 옷걸이 사용하는 분들 많으시죠?!

세탁소 옷걸이는 얇은 쇠로 되어있어서

옷감이 상할 수도 있고

충전재가 살아난다고 해도

다시 가라앉기 때문에 좋지 않아요.



옷감을 상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신문지를 3~4장 정도 말아서 사용하면 되고요.

신문지가 없으면 저처럼 

종이가방을 사용하셔도 돼요^^



패딩을 바닥에 펼쳐놓고

깃털이 뭉친 부분을 손으로 풀어주세요. 



그다음 식초물을 골고루 분사해주세요. 

너무 많이 뿌리지 않아도 돼요. 



이제 종이가방을 돌돌 말아서 통통 두드려볼게요~



패딩을 가볍게 안마해주는 느낌으로

두드리면 되는데요. 

구석구석 꼼꼼하게,

박음질 된 선에 맞춰서 두드리면 더 효과적이에요.



30초정도 두드렸을까요?!

패딩이 눈에 띄게 살아났어요.



식초물과 종이로 두드리기 전과 후

차이가 굉장하죠?

왼쪽은 충전재가 살아나서 빵빵해졌는데

오른쪽은 여전히 납작한 상태 그대로에요.



반대쪽도 동일한 방법으로

식초물 뿌리고

종이가방으로 통통통통 두드렸더니

금세 살아난 패딩^^



처음 구입했을 때처럼 

빵빵하게 다시 태어났어요.

이정도면 숨 죽은 패딩 심폐소생술 성공이죠?!



남편도 깜짝 놀랄 정도로

비포&애프터가 확실했어요.

이제야 좀 패딩 같네요 ㅎㅎㅎ


손가락으로 꾸욱 눌러보면

충전재 사이사이에 공기가 빵빵하게 들어가서

폭신하게 눌리는 느낌이 들어요.

따뜻한 물과 식초, 그리고 종이로

1분이면 충분한 숨 죽은 패딩 되살리기!

옷감도 상하지 않으면서 효과는 제대로죠~

게다가 식초물이 충전재 깃털 표면을 보호해주고

살균 효과까지 볼 수 있다고 해요. 

여러분들도 장롱 속에 오래 두었거나

세탁 후 납작하게 숨 죽은 패딩이 있다면

꼭 한번 시도해보세요^^

이상 납작하게 숨 죽은 패딩을

1분만에 새옷처럼 만드는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Favicon of https://badayak.com BlogIcon 바다야크
    2019.12.14 10:2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2.14 15:0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hzbubu.tistory.com BlogIcon Mr. Bear
    2019.12.14 18: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outhforest0.tistory.com BlogIcon 남쪽숲
    2019.12.17 23:0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