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린내 없이 매콤칼칼한 고등어조림 비법

비린내 없이 매콤칼칼한 고등어조림 비법

연휴가 지나고 나면
기름진 명절 음식으로 인해 놀란 속을 달래줄
매콤하면서도 칼칼한 먹거리를 찾게 되는데요.
오늘은 기름진 속도 달랠 겸
맛과 영양소를 고루 갖춘
매콤칼칼 고등어조림 레시피를 소개해드릴게요!

고등어조림 맛의 포인트는
첫째, 비린내가 나지 않고
둘째, 생선살과 무가 촉촉하면서
셋째, 입맛 돋우는 양념맛에 있는데요. 
지금부터 그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매콤칼칼 고등어조림 재료]

고등어 1마리, 무, 홍고추,
간장, 맛술, 매실액기스, 올리고당, 멸치액젓, 
들기름, 다진마늘, 고춧가루.

 

 

간장2큰술,

맛술1큰술,

매실액기스1큰술,

올리고당1큰술,

멸치액젓1큰술을 잘 섞어주면

감칠맛이 도는 양념장 베이스가 완성돼요.

여기에 고등어조림 양념장 맛의 포인트
‘들기름’을 2큰술 넣어주세요!

들기름은 고소한 맛은 물론
생선 비린내 제거에 도움이 돼요.

 

 

마지막으로 다진마늘2큰술, 고춧가루3큰술 넣고

골고루 섞어주면 양념장 완성~

 

 

이제 재료 손질을 시작해볼게요. 
메인재료인 고등어는 깨끗하게 세척해서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고등어조림의 촉촉함을 담당하는 무는
3/4은 반달모양, 1/4은 동그란 모양으로 썰어주세요. 

무를 너무 두껍게 썰면
조리시간도 길어지고
양념도 잘 배지 않기 때문에
0.5cm정도가 적당한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홍고추는 어슷썰기 해주세요.

 

 

이제 손질한 재료와 양념장을 세팅할 차례에요.
냄비에 반달모양 무를 빈틈없이 깔고

고등어랑 홍고추도 올려주세요. 

 

 

감칠맛 도는 양념장도 빼놓을 수 없겠죠?!

 

 

고등어가 잠길랑말랑하게 물을 붓고
졸이기만 하면 되는데요. 

 

 

마지막 한가지 과정이 남았어요. 
바로 동그랗게 썬 무로 고등어를 덮어주는 거예요.
이렇게 하면 무가 수분 증발을 막아주는 동시에
고등어의 촉촉함까지 배로 살릴 수 있어요!

처음엔 고등어만 잠길랑 말랑했는데
무에서 빠져나온 수분으로 인해
국물이 꽤 많아졌네요.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이고
중간 중간 국물을 끼얹으면
양념이 더 골고루 잘 배요~

 

 

국물이 자작하게 졸은 상태에서
무를 젓가락으로 찔렀을 때
부드럽게 잘 들어가면 완성이에요.

 

 

일단 맛있는 냄새가 장난이 아니더라고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매콤하고 칼칼한 냄새에 군침이 돌아요. 

 

 

고등어 살은 촉촉하면서 부드럽고,
고등어랑 무에 양념이 정말 잘 배서
밥도둑이 따로 없다니까요^^

양념맛 제대로 밴 무 한조각에
촉촉한 고등어 한점 올려서 먹으면 진짜 맛있어요.

 

 

특히 연휴기간 내내 먹었던 기름진 음식들이
싹- 내려가는 느낌이에요!

여러분들도 명절 음식으로 기름진 속
매콤칼칼한 고등어조림으로 달래보세요^^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