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먹는 바로 그 맛! 진미채버터구이 황금레시피

영화관에서 먹는 바로 그 맛! 진미채버터구이 황금레시피

영화관에서 먹던 버터구이 오징어 생각이 나서

집에서도 종종 만들어먹곤 하는데요. 

아무리 맛을 내도

영화관에서 먹는 그 맛이 아니더라고요.

물론 장소가 달라서 그럴 수도 있지만

‘이것’ 한스푼만 추가하면

집에서도 영화관의 바로 그 맛을 낼 수 있답니다.

지금부터 그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오늘은 버터구이오징어의 맛과 풍미에

바삭한 식감을 더한

진미채버터구이를 만들거예요. 

메인재료가 오징어에서 진미채로 바뀐 것만 빼면

나머지 재료는 똑같고요.

진미채는 따로 손질할 필요가 없어서

조리과정도 더 간단해요!

[진미채 버터구이 재료]

진미채, 버터, 설탕, 파슬리가루, ‘이것’



참고로 진미채의 바삭한 식감을 원하시면

바로 사용하셔도 되는데요. 

조금 부드러운 식감을 원하시는 분들은

찬물에 10분정도 불려서 사용해주세요.



버터구이 소스의 베이스는 버터와 설탕 두가지에요.

아주 간단하죠?! ^^



버터의 맛과 풍미를

진미채에 골고루 배게 하기 위해서

고체형태의 버터를 전자레인지로 살짝 녹여주시고요.

여기에 설탕도 1큰술 넣어주세요. 



그리고 진미채버터구이 맛의 포인트!

단짠단짠에 고소함까지 2배로 UP시켜줄

땅콩버터를 1티스푼 넣고 잘 섞어주세요. 



버터와 설탕 조합도 맛있긴 하지만

여기에 땅콩버터를 약간만 넣어주면

맛과 풍미가 확 살아나서

영화관에서 먹던 그 맛을 낼 수 있어요~



달콤짭짤고소한 소스를 

진미채와 같이 조물조물 버무리면 준비 끝!

아직 조리가 끝난건 아니지만

이 상태로 그냥 먹어도 고소하니 아주 맛나요ㅎㅎ



그다음 에어프라이어나 오븐에 

최대한 얇게 펼쳐서 세팅하고

170˚C에서 1차로 3분정도 조리해주세요. 

제품 출력에 따라 조리시간에 차이는 있지만

170˚C정도의 높지 않은 온도에서

짧은 시간 안에 조리해야 타지 않아요. 

또, 양이 많은 경우에는 나눠서 조리해야

덜 익거나 타지 않고 골고루 맛있게 익어요!



참고로 저는 1차로 3분정도 데우고

뒤집어서 2차로 2분정도 더 조리해서

바삭한 식감을 살렸어요.



여러분, 어디서 냄새 안나요?!

고소한 냄새가 진동을 해서

마치 영화관에 온 것 같아요^^ ㅎㅎㅎ



버터의 풍미, 설탕의 단맛,

그리고 고소함으로 맛의 정점을 찍는 땅콩버터까지.

이 조합은 말이 필요없어요!



저는 간식처럼 먹는게 좋아서 바삭하게 조리했는데요.

반찬으로 드실 분들은

조금 부드럽게 조리하면 딱 좋을 것 같아요. 



요즘 외출이 쉽지 않아서

집에서 영화를 즐기시는 분들도 많은데요.

맛있는 진미채버터구이와 함께

영화관 기분 제대로 내보시길 바랄게요^^

지금까지 영화관에서 먹는 바로 그 맛!

진미채버터구이 초간단 황금레시피였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