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석하게 마른햄을 냄새 없이 맛있게 먹는 비법

푸석하게 마른햄을 냄새 없이 맛있게 먹는 비법

남은 식재료는 어떻게 보관하는지에 따라

그 맛이 하늘과 땅 차이죠.

특히 통조림햄과 같은 가공식품은 보관방법에 따라 

맛과 식감의 차이가 정말 큰대요.

오늘은 잘못 보관해서 푸석하게 마른햄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꿀팁을 알려드릴게요^^



용량이 큰 스팸을 구입하면

한번에 다 못 먹을 때가 있어서

반정도 남겨뒀다가 다시 조리해서 먹기도 하는데요.

이때 보관방법이 잘못되면

수분이 날아가서 

굉장히 푸석하고 마르게 돼요. 

물론 심한 경우 냄새가 나기도 하고요. 



푸석한대로, 바싹 마른대로,

또, 냄새나는대로 그냥 먹을 수는 없겠죠...

이럴 때 ‘이것’ 하나만 있으면

마른햄도 맛있게 먹을 수 있답니다^^



그 비법은 바로 우유!!!



용기에 마른햄을 담고

햄이 잠길 만큼 우유를 부어주세요.



이 상태로 5분만 기다리면

촉촉함과 탱탱함을 되살린

맛있는 햄으로 다시 태어날 거예요 ㅎㅎ



5분정도 지나면

햄이 우유를 머금어서

다시 촉촉해진걸 확인할 수 있어요.



참고로 햄 표면에 남아있는 우유는

닦아내지 않아도 돼요~



햄을 물에 담가놓으면

수분 보충은 되겠지만

맛이 떨어질 수 있는데요.

우유에 담가놓으면 촉촉함을 되살리는 동시에

햄 본연의 맛은 그대로 지켜줘요.

그리고 햄의 짠맛을 줄여주는것도 플러스!!



게다가 오래된 햄을 구우면

누린내가 나서 별론데,

우유가 누린내와 잡내를 잡아줘서

맛도 더 깔끔해졌어요.

맛과 식감, 비주얼 모두 합격~!



가끔 새로 뜯어서 조리한 햄도

누린내가 날 때가 있는데요.

마른햄이 아니더라도 우유에 담갔다가 조리하면

맛과 식감이 더 좋을 것 같아요^^



참고로 햄을 담가놓았던 우유를

그냥 버리기 아까운 분들은

크림소스 만들 때나

우유를 사용하는 요리에 활용하셔도 돼요.



보관방법이 잘못되서 푸석하게 마른햄을 위해

우유 한컵 정도 투자는 아깝지 않겠죠?! ^^

지금까지 말라서 맛이 없는 햄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초간단 우유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