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공장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는 용인 빵 맛집 리뷰

빵공장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는 용인 빵 맛집 리뷰

얼마전 용인에서 유명한 빵집을 다녀왔는데요. 

빵집이라는 말 보다는

빵 공장이라는 말이 더 잘 어울리는 규모였어요. 

물론 규모만 큰게 아니라

눈과 입을 즐겁게 해주는 빵도 정말 많더라고요. 

용인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시작할게요^^



용인에 위치한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는

빵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에요. 

저는 주말에 방문했는데요.

이른 아침인데도 사람이 정말 많았어요. 

알고보니 타지역에서도 소문 듣고 찾아 오는

빵 맛집이더라고요.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라는 이름은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라는

3개의 건물 이름을 합쳐서 만들었는데요.

제가 생각하는 흔한 빵집이나 카페 느낌이 아니고

규모도 크지만 구조도 독특했어요.



메인건물인 어 로프는

천장이 아주 높은 복층 구조인데요. 

엄청난 규모만큼이나

시선을 사로잡는 빵이 정말 많았어요.



빵덕후에겐 여기가 천국이죠^^



빵과 커피를 주문해서 2층에 자리를 잡았어요.

2층에서 보니까 더 빵공장 같네요 ㅎㅎ



먹어보고 싶은 빵이 많아서

이것저것 담다보니 좀 많죠^^;

먹음직스러운 빵에 커피까지 곁들이니까

브런치 조합으로 아주 좋아요. 



가장 먼저 손이 간건 어 로프 베어라는 빵인데요

너무나도 귀여운 곰돌이 모양이에요.

먹기 아까워서 포장해왔다가 나중에 맛을 보니

속에 부드러운 바닐라 슈크림이 들어있어서

아이들이 먹기 좋은 것 같아요. 



이건 치즈감자스프&빠네에요.

주문하면 빵을 오븐에 데우고

그 속에 감자스프를 채워줘요.



고소하고 짭조름한 감자스프에

담백한 빵이 정말 잘 어울렸어요.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에서

브런치에 가장 잘 어울리는 빵으로

따뜻하게 먹으니까 부드럽고 맛있었어요.



딸기, 블루베리, 감귤, 청포도 등등

과일을 올린 타르트 종류가 많았는데요.

저는 제철 딸기를 올린 

딸기 타르트를 선택했어요~

새콤달콤한 딸기를 듬뿍 올려서

상큼하면서도 달콤한 맛과 향이 아주 좋고

크림치즈도 진해서 제 취향저격이었어요!

작은 조각이긴 하지만

선물용으로도 좋을 것 같아요. 



담백한 호밀빵과 

진한 생크림치즈의 조합인 크림치즈호밀빵이에요.

겉에 호밀빵은 포도와 무화가, 푸룬까지 들어있어서

담백하면서도 상큼한 맛이 있고,

가운데 들어있는 크림치즈는 치즈맛이 제대로에요. 



마지막 빵은 딸기 로프 크림 데니쉬에요.

돌돌 말려있는 페스츄리가

밧줄을 떠올리게 하고

슈크림과 딸기로 포인트를 줬어요. 

슈크림은 적당히 달콤하고

상큼한 딸기를 더해서

느끼하지 않고 맛있게 달콤상큼했어요.

보기만 해도 눈과 입이 즐거운 빵이 정말 많고

일반 빵집이지만 브런치를 즐기기 좋은 곳이었어요.

빵 가격이 만만치 않다는게 아쉽긴 하지만

그만큼 맛이 있었어요.

다음엔 다른 빵도 맛보고 싶더라고요^^

이상 타지역 사람들도 소문 듣고 찾아오는 

용인 빵 맛집 ‘어 로프 슬라이스 피스’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구매해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toreerang.tistory.com BlogIcon 토리의추억
    2019.12.30 20:5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84888008.tistory.com BlogIcon 골드만78
    2019.12.31 17: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