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루미늄호일의 광택vs무광택 어느쪽을 사용해야 할까?

알루미늄호일의 광택vs무광택 어느쪽을 사용해야 할까?

집에 하나씩은 다 있는 알루미늄호일.

주로 식재료나 남은 음식을 포장할 때 사용하는데요.

알루미늄 호일을 사용할 때마다 

고민되는 부분이 하나 있어요.

그건 바로 광택면과 무광택면

어느쪽을 사용해야 할까요???

과연 어느쪽이 앞면일까요???

굉장히 사소하지만 알고 나면 속 시원한

알루미늄 호일의 비밀(?)을 알려드릴게요^^



알루미늄 호일은 사용이 간편해서

자주 활용하는 주방 꿀템 중 하나죠.

특히 식재료나 음식 모양과 상관없이

쉽게 포장이 가능해서 많이 쓰이는데요. 



알루미늄 호일을 사용할 때면

이런 고민을 하게 돼요. 

어느쪽에 담아야하지???

한쪽면은 광택이 있고

반대쪽면은 무광택이라서

혹시 앞, 뒤가 구분되어 있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거든요. 



광택과 무광택.

굳이 다르게 만든 이유가 있을 것 같기도 하면서

또, 어찌 보면 크게 의미가 없는 것 같기도 하고요...

그래서 한번 찾아봤어요!

알루미늄 호일 양쪽면이 

광택과 무광택으로 서로 다른 이유.



그 이유를 좀 더 쉽게 설명하기 위해서

키친타월심 2개를 준비했어요.

이걸 알루미늄 호일을 만드는

롤러라고 가정해볼게요^^



알루미늄 호일은 

알루미늄 시트를 두 개의 롤러 사이에 넣고

수없이 압연해서 얇게 만드는데요.  



이 과정에서 롤러에 닿는 바깥쪽 면은 광택이 생기고

알루미늄 호일끼리 맞닿은 안쪽 면은

무광이 되는거라고 해요. 



즉, 알루미늄 호일의 광택과 무광택은

앞, 뒤나 안, 밖을 구분하는 용도가 아니라

제조과정에서 생긴 현상일뿐이라는 사실~!



그래서 광택, 무광택 구분 없이 

어느쪽으로 사용해도 상관이 없어요^^

굉장히 사소하지만 

알고 나니까 속은 시원하지 않나요?! ㅎㅎㅎ



참고로 광택과 무광택은 상관이 없지만

알루미늄의 특성상

산이나 염분이 많은 것들은

사용을 자제하는게 좋아요. 

또, 알루미늄 호일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것도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하네요. 



실제로 알루미늄 포일 케이스에 보면

사용시 주의사항 가장 첫줄에

염분이 강한 식품을 장기간 포장하여 두면

변색되거나, 침식이 되어

구멍이 뚫릴 수가 있다고 써 있어요.



커팅 된 끝부분이 날카로워서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한다거나

전자레인지 등에 사용하지 말라는건

많은분들이 알고 있지만

염분이 강한 음식에는 사용을 제자해야 한다는건 

다들 잘 모르는 것 같더라고요. 

저를 포함해서요^^;



이제 알루미늄 호일의 

광택과 무광택면을 보면서

고민하게 될 일은 없겠죠?!

지금까지 사소하지만 알고 나면 속 시원한 

알루미늄호일 출생의 비밀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Favicon of https://badayak.com BlogIcon 바다야크
    2019.12.21 07:3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rch-depot.tistory.com BlogIcon 건축창고
    2019.12.21 10: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ritershin8366.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신작가
    2019.12.21 10:3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eony90.tistory.com BlogIcon 피오니90
    2019.12.21 18:2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2019.12.22 16:1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