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모르고 동그랑땡 만들면 나만 손해!

이거 모르고 동그랑땡 만들면 나만 손해!

명절 음식 중에서도 동그랑땡은
재료 손질을 시작으로 
동그랗게 모양내서 빚어야 하고,
하루종일 기름냄새 맡아가며 부치는 것까지 
여간 손이 많이 가는게 아닌데요. 
오늘은 동그랑땡을 만들기 전에 안보면 후회할
조리비법 2가지를 준비했어요!

오늘 꿀팁의 포인트는
동그랑땡을 쉽고 빠르게,
그리고 일정한 모양으로 예쁘게 조리하는 거예요.

그런 의미에서 동그랑땡을 만들 때
동그랗게 빚는 과정이 
꽤나 번거롭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데요. 
아주 약간의 노하우만 잘 활용하면
굳이 오래 걸릴 이유가 없어요^^

 

 

본격적으로 동그랑땡을 빚기 전에
재료 손질부터 시작해야겠죠?!
동그랑땡 재료를 잘게 다져서
한데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저는 약식으로 고기 대신 참치를 넣고,
두부는 물기를 최대한 짜서 넣었어요. 
그리고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추면 준비 끝!

 

여기서 팁을 하나 드리자면
동그랑땡 반죽을 할 때
재료가 잘 뭉쳐지지 않아서
모양을 내는게 더 어렵게 느껴지는 분들은
반죽할 때 밀가루를 아주 소량만 넣어보세요. 

밀가루가 재료들 사이에서 풀과 같은 역할을 해서
재료들이 잘 뭉쳐지기 때문에
모양을 내는게 한결 수월할 거예요. 

이제 동그랑땡을 빚을 차례네요. 
원래대로라면 적당량의 반죽을 조물조물해서
동그랗게 모양을 내겠지만
좀 더 스피드를 올리려면 
조리용 투명랩 또는 지퍼백을 활용해보세요. 

 

 

도마 위에 조리용 투명랩을 깔고
동그랑땡 반죽을 가운데 넉넉하게 올려주세요. 

그다음 김밥을 말 듯이
투명랩을 야무지게 말아주는 거예요. 

 

 

이렇게요^^

이때 반죽 사이에 최대한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손으로 조물조물해서
반죽을 빈틈없이 말아주세요. 

그리고 이 상태 그대로 냉동실에 넣어서
반죽을 살짝 얼린 상태로 만들면
동그랑땡을 더 쉽게 부칠 수 있어요. 

 

 

반죽이 굳으면 일정한 두께로 써는 것도 쉽고요. 
오히려 하나하나 손으로 빚어서 만든 것보다
크기나 두께가 일정해서 보기에도 더 좋아요. 

동그랑땡 빚는 시간이 단축되니까
계란옷 입혀서 부치는것도 금방이더라고요^^

 

 

참고로 조리용 투명랩 대신 키친타월심도 괜찮아요. 

키친타월심 속에 위생백을 넣고
그 안에 동그랑땡 반죽을 채워서 냉동시켰다가
똑같이 썰어서 조리하시면 돼요. 

 

 

만약 반죽을 냉동실에서 굳힐 시간이 없다면
지퍼백을 활용하는 방법도 있어요. 

지퍼백 속에 동그랑땡 반죽을 채워주는데요.
이때도 최대한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야무지게 손으로 쥐는게 포인트에요.

 

 

그다음 지퍼백 모서리부분을 가위로 살짝 잘라내고
프라이팬 위에 적당량의 반죽을 짜는
일명 짤주머니 비법이에요 ㅎㅎㅎ

 

 

짤주머니에서 짜낸 반죽은
처음엔 모양이 제각각인데요. 

숟가락으로 살짝 눌러준 다음 가장자리를 다듬으면
동그랗게 모양 내는 것도 어렵지 않아요.  

 

 

이 방법도 손으로 빚어서 만드는 것보다
조리시간을 훨씬 단축시킬 수 있고요. 
반죽을 짤주머니로 짜는게 은근히 재미있어요^^

 

 

왼쪽은 조리용 투명랩을 사용해서
반죽을 얼린 상태로 만든거고요. 
오른쪽은 지퍼백 짤주머니로 만든 동그랑땡이에요.
두가지 모두 동그랗게 모양도 예쁘고
크기도 일정하니 먹음직스럽죠?!

다가오는 설에는
동그랑땡 때문에 명절 음식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요.
후딱 끝내고 여유있게 차 한잔 즐겨보세요^^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