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병 열탕소독 5.5.5.만 지키면 문제 없어요!

유리병 열탕소독 5.5.5.만 지키면 문제 없어요!

유리병을 열탕 소독할 때

가장 신경 쓰이는 부분이 있다면

혹시나 소독하는 과정 중에 깨지진 않을까?!

또, 어떻게 하면 건조시간을 단축시킬까?!

이 두가지일 거예요.

그래서 오늘은 깨지지 않고 안전하면서

건조시간까지 반의반으로 줄이는

유리병 열탕소독 노하우를 소개해드릴게요^^



유리병은 재사용하는 경우도 많고

내용물을 장기간 보관하는 용기로 많이 사용해서

기본적인 세척 뿐 아니라 소독이 필요하죠.

특히 요즘같은 날씨는 세균이 번식하기 딱 좋아서

주기적으로 소독하는게 가장 안전한데요. 

오늘 알려드리는 방법대로 하시면

열탕소독 절대 어렵지 않아요!



먼저 냄비를 준비하고

바닥에 깨끗한 행주를 깔아주세요. 

이렇게 하면 소독하는 중에 

유리병이 쓰러지거나 흔들려도

충격을 완화시켜서 깨지지 않아요!



미리 세척해놓은 유리병을

행주 위에 거꾸로 세워주시고요. 

냄비의 반정도 찬물을 붓고

강불로 가열해주세요. 

※ 열탕소독을 하다가 유리병이 깨지는 이유는

급격한 온도차 때문이라서

찬물을 붓고 처음부터 같이 가열해야 깨지지 않아요.



물이 서서히 뜨거워지면서

기포가 하나둘씩 올라오고

유리병 속에 뜨거운 김이 서리기 시작해요. 

유리병 속 바닥까지 수증기가 가득차면

5분정도 더 기다려주세요.



이제 약불로 낮추고

바닥에 닿아있던 유리병 입구가 오픈되도록

살짝 뉘여서 위치를 조절해주세요.

※ 유리병이 이미 완전히 뜨거워진 상태라서

안전장갑 착용은 필수랍니다!



이렇게 하면 유리병 속에 공기가 들어가면서

뜨거운김이 전체적으로 한번 돌게 돼요.

그리고 이 상태로 5분만 더 기다려볼게요~



이제 유리병을 완전히 바르게 세워주세요!



가스불을 끄기 전에 

약불을 유지한 상태로 5분정도

유리병을 바르게 세워서 가열하면

뜨거운김이 확- 빠지면서

유리병 속 수증기를 빠르게 건조시킬 수 있어요.



마지막 5분간의 소독이 끝나고

유리병을 확인해보면

기다란 물병에만 물기가 약간 남아있고

작은 유리병은 이미 90%이상 건조가 됐더라고요.



열탕소독을 끝낸 직 후 유리병을 꺼내서

10~20분만 기다리면 건조도 끝~!

참고로 유리병을 

거꾸로 뒤집어서 말리는 분들도 많은데요.

입구가 막힌 상태로 오래두면

공기가 순환되지 않아서 물기도 더디게 마르고 

세균번식에도 취약할 수 밖에 없으니까요.

꼭 바르게 세워서 말려주세요.



조금 번거롭게 느껴져도

유리병이 뜨거울 때 

조심스럽게 위치 조정하는 것만 주의하면

소독부터 건조까지 어렵지 않아요^^

여러분들도 유리병 안전하게 열탕소독해서

세균 걱정 없이 사용해보세요!

지금까지 깨지지 않게 소독해서 건조까지

유리병 열탕소독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