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종을 뒤집을만큼 재출시 요청이 많았다는 맘스터치 버거

단종을 뒤집을만큼 재출시 요청이 많았다는 맘스터치 버거

맘스터치에서 얼마전 단종시킨 버거를

다시 재출시 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저도 그 버거가 단종됐을 때

인기도 많은데 왜 굳이 단종시켰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는데요.

재출시 했다고 해서 다시 한번 먹어봤어요. 

단종을 뒤집을만큼 재출시 요청이 많았다는

맘스터치 버거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요?!



맘스터치 재출시 메뉴 

할라피뇨 통살버거를 소개할게요. 

가격은 단품 가격으로 3,900원.

맘스터치가 요즘 가격이 많이 올라서

가성비가 예전 같지 않다는 말도 많은데요.

그래도 아직까지 이정도 푸짐함과 맛이라면 

가성비가 나쁘진 않은 것 같아요. 



포장지 속 버거는

온전한 모양새를 유지하지 못했어요.

그 이유는 두툼한 패티와 

왕창 넣어준 양상추 때문이에요. 

바삭한 치킨패티가 풍기는 적당한 기름 냄새,

언뜻 봐도 신선해 보이는 양상추는

역시나 먹음직스러워 보였어요.



근데 명색이 할라피뇨 통살버거인데

할라피뇨 느낌이 너무 적은 듯 싶더라고요. 



재료 구성은 슬라이스토마토, 양상추, 

통다리살 치킨패티, 잘게 다진 할라피뇨인데요. 

속을 보니까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할라피뇨가 훨씬 더 적었고요. 

누가 봐도 메인은 치킨패티와 양상추였어요.



고소하고 부드러운 화이트소스는

치킨패티와 잘 어울려요. 



다시 합체해서 한입 맛을 봤는데요.

일단 한손으로 잡기 힘든 크기에 헉 했어요^^;

빵은 좀 퍽퍽한 편인데

양상추랑 토마토가 신선해서

빵의 퍽퍽한 식감을 보완해 주고요. 

통다리살 패티는 겉바속촉에

적당히 간이 되어있어서 맛있었어요. 

이 재료의 조합이야 맛이 없으면 이상하죠 ㅎㅎ



아쉬운 점이 있다면 할라피뇨가 너무 적다는 거예요. 

이 버거를 먹을 때는

매콤한 맛으로 느끼함을 잡아주는

할라피뇨 맛을 기대하지 않을까요?!

할라피뇨를 다져서 다른 재료들과 잘 어울리는

맛과 식감을 내는 것 까지는 좋은데,

좀 더 양을 늘렸으면 하는 생각이 드네요.



할라피뇨 통살버거는 단종 되기 전에도

마니아층을 확보한 버거 중 하나였는데요. 

단종을 아쉬워한 분들에겐 좋은소식이 된 것 같아요.

이상 열화와 같은 고객 요청에 재출시된

맘스터치 ‘할라피뇨 통살버거’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구매해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traveltastetech.tistory.com BlogIcon miu_yummy
    2020.07.27 12: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