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신제품이 쏟아져 나와도 KFC 최애버거는 바로 이것!

아무리 신제품이 쏟아져 나와도 KFC 최애버거는 바로 이것!

버거킹은 와퍼.

맥도날드는 빅맥.

KFC하면 누가 뭐래도 징거버거죠.

요즘 KFC가 워낙 열일해서

버거며 치킨이며 가리지 않고

신제품이 쏟아져 나오는데요.

오늘은 신제품 홍수 속에서도 굳건한

KFC ‘징거버거’ 솔직리뷰를 준비했어요^^



오랜만에 KFC에서 징거버거를 주문했어요.

그사이 신제품 버거들도 많이 나왔지만

그래도 KFC하면 징거버거 아니겠어요?! ㅎㅎㅎ



가격은 버거 단품 기준으로 5,300원이고,

야채가 조금 부실해보이긴 하지만

두툼한 패티는 여전해요.



번에는 참깨가 떼로 몰려있고 ㅋㅋ

고소한 마요네즈소스도 보여요.



버거 속 재료를 살펴보면

양상추와 슬라이스토마토가 있어요.

양상추 상태가 시들해서 좀 아쉽네요...



그리고 닭가슴살로 만든 필렛도 빼놓을 수 없죠.

토마토에서 나온 수분 때문에

군데군데 튀김옷이 눅눅해졌어요. 



다시 잘 합체시켜서 한입 맛을 보면

맛은 그대로에요. 



입안 가득 채우는 닭가슴살은 담백하면서도 

튀김옷에 간이 짭조름하게 되어있어요.

워낙 두툼해서 그런지

버거를 먹는다기 보다는

그냥 치킨을 먹는 느낌이에요^^;

닭가슴살 필렛이 조금 퍽퍽하게 느껴질 때쯤

토마토와 양상추가 아삭하게 씹히고

마요네즈소스도 재료랑 잘 어울려요. 



최근에 나온 버거들에 비하면

재료가 정말 심플한데요.

그만큼 맛이 요란하지 않고

기본에 충실한 버거에요. 

사실 요즘 나온 신제품들은 자극적인 것도 많아서

먹다보면 물리는 감이 있는데요.

징거버거는 나름 클래식한(?) 버거라서 그런지

언제 먹어도 평타 이상은 치는 것 같네요^^

이상 신제품 홍수 속에서도 굳건한 

KFC ‘징거버거’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구매해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20.07.03 08:13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asp20326.com BlogIcon 해맑은찌니의 리뷰
    2020.07.03 10:0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2hosutory.tistory.com BlogIcon 영리한호두
    2020.07.03 10:41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emorial-sketchbook.tistory.com BlogIcon 기억의스케치북
    2020.07.03 14:1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