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몰랐던 ‘탈모’에 대한 잘못된 오해 8가지

당신이 몰랐던 ‘탈모’에 대한 잘못된 오해 8가지


남녀 가릴 것 없이 탈모는 정말 피하고 싶은, 반갑지 않은 '불청객'이죠.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머리 숱이 적어지고 가늘어지면서 탈모가 진행되지만, 모든 사람들이 탈모가 자신을 피해가길 바라는데요.

온라인 미디어 프리벤션이 탈모에 대한 잘못된 오해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탈모에 대한 정확한 지식을 위해 확인해보세요^^



1. 어머니의 아버지(외할아버지)가 탈모면 나도 탈모?

사실이 아니다. 

그런 속설이 있지만 정확한 지식이 아니다. 물론 가족들의 탈모 이력을 참고할 필요는 있다. 탈모는 유전적인 원인이 강하기 때문이다. 다만 후천적인 영향도 적지 않다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2. 미녹시딜이 탈모에 효과적인 유일한 치료법?

물론 현재까지 출시된 탈모 치료약 중에서 미녹시딜이 가장 효과적일 뿐 아니라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은 제품이기도 하다.

미녹시딜은 FDA 승인을 받은 유일한 도포제로, 원래 고혈압 치료제로 개발되었다가 몸의 털이 굵어지는 부작용에 착안해 개발됐다.

물론 다른 보조적인 제품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것은 틀림 없다.




3. 나이가 들면 모두 탈모가 생긴다?

안타깝지만 나이가 들면 탈모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사실이다. 

그건 주변을 둘러보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남성과 달리 여성은 나이가 들어도 풍성한 머리를 유지하는 이들도 많다.

물론 노화에 의한 어느 정도 탈모 현상은 자연스러운 일이기는 하다. 그렇지만 미리 두피 건강에 신경을 쓰면 탈모를 늦출 수는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4. 머리를 자주 감으면 탈모가 생긴다?

머리를 자주 감는다고 탈모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샴푸 등이 머리의 두피에 영향을 미치지만 모근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

다만, 머리가 젖은 상태에서 빗질을 하거나 너무 강하게 털어서 말리는 것은 모발에 좋지 않다. 머리를 말릴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5. 탈모 치료를 받으면 얼굴에 굵은 털이 난다?

미녹시딜을 사용하면 사실 그런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한다. 

남성의 경우 어느 정도 감수할 수 있겠지만 여성들은 얼굴에 털이 나게 되면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따라서 전문가의 상담과 조언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좋겠다.




6. 피임을 하면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절반은 맞는 말이다. 

피임약을 오래 먹으면 호르몬에 영향을 미치고 이로 인해서 탈모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이런 경우 자신의 건강 상태를 잘 체크해서 피임약을 복용해야 한다. 

경구 피임약 대신 피임 장치인 루프(loop) 등 다른 방법을 사용하는 것도 좋겠다.




7. 보충제가 모발 성장을 돕는다?

사실 다양한 보충제가 출시됐지만 모발의 성장을 돕는다는 증거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한마디로 그렇게 믿고 싶겠지만 효과는 의문이다.

대신 비타민D 등의 보충제를 먹는 것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물론 단백질 등이 많이 함유된 콩, 생선 등의 식품을 먹으면 탈모를 완화할 수도 있겠지만 근본적인 예방책은 아니다. 




8. 끔찍한 출퇴근길이 탈모를 악화시킨다?

아쉽게도 그렇다고 볼 수 있다. 

스트레스가 탈모에 가장 나쁜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 하나다. 출퇴근 길에 스트레스를 받으면 탈모가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운동과 명상 등으로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게 풀어주는 생활습관이 필요할 것이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스토리채널

===============================

이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하트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