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의 맛있는 변신 어묵탕수 만들기

어묵의 맛있는 변신 어묵탕수 만들기

바삭하게 튀겨낸 고기에

새콤달콤한 소스를 곁들이는 탕수육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중식 요리인데요. 

오늘은 탕수육 느낌은 물씬 풍기면서

좀 더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어묵탕수 레시피를 소개해드릴게요!

어묵탕수는 고기 대신 어묵을 사용해서

재료손질은 더 간단하고요.

특유의 새콤달콤한 소스맛에

쫄깃하고 탱탱한 식감이 더해져서

별미로 즐기기 딱 좋은 요리에요^^

[어묵탕수 재료]

어묵, 양파, 목이버섯, 양배추, 당근, 

간장, 설탕, 식초, 전분가루.

 

 

목이버섯은 찬물에 미리 불려주시고요.

 

 

양파, 당근, 양배추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주세요. 

당근을 꽃모양으로 썰었더니 

비주얼이 훨씬 사네요 ㅎㅎ

 

 

어묵도 한입 크기로 썰어주세요. 

저는 씹는맛을 살리기 위해서

길쭉하고 통통한 어묵을 사용했는데요. 

바삭한 식감을 원하시면

얇은 사각어묵을 사용하셔도 돼요. 

 

 

이제 반죽을 시작해볼게요. 

어묵에 전분가루를 뿌린 다음 

물을 조금씩 부어가면서 골고루 섞어주세요.

반죽이 너무 묽지 않게

물은 조금만 넣어주셔야 해요!

튀김옷 반죽이 완성되면 

새콤달콤한 소스를 만들어요.

물300ml, 식초3큰술, 설탕5큰술, 간장 5큰술을 넣고

살살 저어가면서 끓여주세요. 

 

 

그다음 손질한 재료를 넣고 다시 끓여주세요.

저는 넣다보니 채소를 너무 많이 넣었어요^^; ㅋ

 

 

채소가 너무 무르지 않게

소스가 확 끓어오르면

전분물로 농도를 맞추고 가스불을 꺼 주세요.

 

 

새콤달콤한 탕수육소스 완성~!

 

 

이제 어묵을 바삭하게 튀겨볼게요.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어묵을 튀겨주는데요.

튀김옷이 얇기 때문에

튀기는 시간이 길지 않아요. 

노릇노릇하게 한번 튀겨내고

바삭바삭한 갈색이 되도록 한번 더 튀겨주세요.

두 번 튀겨낸 어묵을 

키친타월 올려서 기름기 제거하면 준비 끝!

 

 

부먹? 찍먹?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건 안 비밀~

 

 

별미 중의 별미 어묵탕수가 완성됐어요.

저는 어묵에 소스맛이 제대로 배도록

부먹을 선택했는데요.

 

 

부먹을 해도 튀김옷이 눅눅해지지 않고

바삭해서 정말 맛있더라고요.

특히 고기와는 다르게

쫄깃쫄깃하고 탱탱한 식감이

새콤달콤한 소스와 잘 어울려요.

 

 

고기로 만든 탕수육보다 조금 가볍게,

부담 없이 먹기 좋은 어묵탕수!

어린 아이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어묵은 반찬으로만 먹는다고요?!

별미로 즐기기 딱 좋은 어묵탕수

꼭 한번 맛보세요^^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