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국 속 떡이 불지않는 신박한 조리비법

떡국 속 떡이 불지않는 신박한 조리비법

설날 아침에는 떡국을 먹어야
진짜 한 살 더 먹는 기분이 드는데요.
저만 그런가요?! ^^
집집마다 맛은 조금씩 다르지만
떡국은 쫄깃한 떡국떡 하나만 있어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는 대표적인 설 음식인데요. 
오늘은 떡국 속 떡이 불지 않는
아주 간단하고 신박한 떡국 조리비법을 알려드릴게요.

설에는 평소보다 음식을
조금 넉넉하게 하는 편인데요. 
다른 음식들과 다르게 떡국은
시간이 지나면 떡국 속 떡이 불어서
쫄깃한 식감이 사라지는게 아쉽더라고요. 

가뜩이나 불은 떡국을
다시 데워 먹기라도 하면
떡이 너무 풀어져서 국물맛도 떨어지는데요. 

 

 

‘이것’만 있으면
떡국을 조리하고 하루가 지나도
떡이 불지 않는다고 해요.

 

 

그 비법은 바로 맥주랍니다^^

떡국과 연관성이 1도 없을 것 같은 맥주가
떡국 속 떡을 불지 않게 하는 비법이라니
정말 신기하죠?!
참고로 김 빠진 맥주로도 얼마든지 가능해요~

 

 

그럼, 맥주를 활용해서 떡국을 끓여볼게요. 

깊이감이 있는 냄비에 맥주를 붓고
센불에서 끓여주세요. 

 

 

가스불을 켜고 얼마 안 되서
거품이 올라오기 시작했는데요.

정말 눈 깜짝할 사이에 거품이 끓어오르니까
자리 비우지 마시고 잘 봐주세요~

 

 

아주 잠깐동안 생긴 거품이 어마어마해요 ㅎㅎ

거품이 확 끓어 넘치기 전에 가스불을 끄고
남은 거품을 국자로 걷어내 주세요. 

 

 

거품을 걷어내고 나서
미리 준비한 떡국떡을 담가주세요. 

이때 중요한 포인트는
떡국떡을 맥주 속에 넣고 끓이는게 아니라
끓인 맥주에 떡국떡을 담가놓고
잠시만 데워주는 거예요. 

 

 

정해진 시간은 없고요.
떡의 상태에 보고
말랑말랑해질 때까지 데워주면 돼요. 

떡국을 끓일 때 
떡이 딱딱하게 굳은 상태로 조리하면 떡이 갈라져서 
따로 해동과정을 거치기도 하는데요. 
끓인 맥주 속에 담가놓으니까
딱딱하게 굳은 냉동떡도
금세 말랑말랑하게 데워지더라고요^^ 

 

 

떡국떡을 맥주로 데우면
맥주 속 유기산 성분이
떡의 전분 조직을 치밀하게 만드는데요. 
덕분에 떡이 국물을 덜 흡수해서
시간이 지나도 불지 않고 
쫄깃한 식감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해요! 

 

 

맥주로 데운 떡을 바로 사용하지 않을 때는
참기름을 약간만 넣어서 버무리면
떡끼리 달라붙지 않아요.

 

 

혹시 떡국에서 맥주맛이 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맥주를 불에 끓여서 알코올 성분은 날아가고
향만 연하게 남아요. 
그리고 남은 맥주향도 떡국을 조리하면서
다 날아가니까 걱정 안하셔도 돼요^^

지금까지 하루가 지나도 떡국 속 떡이 불지 않는
신박한 맥주 활용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