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메뉴에 ‘이것’ 하나 추가한 맥도날드 신제품 정체는?!

베스트 메뉴에 ‘이것’ 하나 추가한 맥도날드 신제품 정체는?!

맥도날드하면 빅맥. 빅맥하면 맥도날드.

그만큼 빅맥은 맥도날드를 대표하는 버거이자

인기 베스트 메뉴인데요. 

빅맥의 풍미를 살리기 위한 선택!

‘빅맥 베이컨’ 버거 솔직리뷰를 시작할게요^^



맥도날드 신제품 ‘빅맥 베이컨’

단품 가격으로 5,100원.

세트 가격은 6,300원이에요.



빅맥은 저의 맥도날드 최애버거인데요.

빅맥 베이컨은 기존 빅맥에

베이컨을 추가해서 풍미를 살렸다고 해요.

그냥 쉽게 말하면 빅맥에 베이컨 추가 ㅋ



윤기가 자르르 흐르고

참깨가 콕콕 박혀있는 번은

최근에 업그레이드 되고나서

확실히 더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것 같아요.



겉으로 봤을 때는

기존 빅맥과의 차이를 잘 모르겠는데요. 

버거를 옆으로 살짝 틀어보면

속에 들어있는 베이컨이 보여요.

그런데 순간 드는 생각은

빅맥이 맥올데이 세트가격으로 4,900원인데

베이컨 하나 추가했다고

6300원을 주고 먹게 될런지는....



가성비는 뒤로하고

버거 속 재료를 살펴볼게요.

맥도날드가 자랑하는 순쇠고기패티 2장 있고요.

아주 얇아요.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 베이컨은

좀 많이 말라있는 상태였어요. 



잘게 다져서 흘릴 수 밖에 없는 양상추.



그리고 치즈맛이 진한 소스까지.

정말 베이컨 딱 하나 달라지고

기존 빅맥과 똑같네요. 



빅맥 베이컨 맛은

제가 아는 그 빅맥 딱 그맛이고요.

베이컨이 씹히면 조금 더 짭조름한?!

그정도의 변화라서

이걸 신제품으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듯 해요.



이건 신제품이 맛이 있다 없다가 아니라

맥올데이 빅맥세트 기준으로

1400원의 가격차이를 

맛으로 느낄 수 있는지가 중요한 것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저는 기존 빅맥도 짭조름한데

굳이 더 추가할 필요는 없지 않았을까 싶어요.

한층 더 풍부한 고기맛을 내기엔

바싹 마른 2개의 베이컨에겐 무리인 듯 하네요.

빅맥 베이컨은 해외시장에서 먼저 선보였고

그 맛을 증명 받았다고 하는데요.

저 같으면 그냥 빅맥 먹을 것 같아요.

역시 빅맥은 오리지날이 진리!

이상 맥도날드 신제품 ‘빅맥 베이컨’

내돈내먹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협찬,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직접 구매해 솔직하게 리뷰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jjanggu1612.tistory.com BlogIcon 짱구노리
    2020.08.12 07:5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2hosutory.tistory.com BlogIcon 영리한호두
    2020.08.12 16: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