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비에 젖은 운동화 10분만에 냄새없이 말리는 꿀팁

장마철 비에 젖은 운동화 10분만에 냄새없이 말리는 꿀팁

이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고 해요.

장마철에는 하루 종일 내리는 비에

신발이 물에 흠뻑 젖기도 하는데요. 

오늘은 비에 젖은 운동화를

10분만에 냄새없이 말릴 수 있는

초간단 꿀팁을 소개해드릴게요^^



어제 잠깐 집앞 마트에 갔는데

때마침 비가 내려서 

신고 나갔던 운동화가 비에 젖었어요. 



휴지로 살짝 눌러봐도 물기가 꽤 많이 묻어나더라고요.

당장 세탁을 할거라면 상관 없겠지만

일단 말려서 신어야 한다면

최대한 빨리 건조시키는게 좋겠죠?!



이럴땐 주저하지 말고

일단 마른수건으로 물기를 닦아주세요. 



그다음 신문지를 적당히 구겨서

비에 젖은 신발 속을 채워주세요. 



특히 비에 젖은 운동화는

속까지 물기를 머금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물기가 그대로 남거나 냄새가 날 수 있어요. 

발가락이 들어가는 가장 안쪽과 뒤꿈치 부분까지 

꼼꼼하게 신문지로 채워야 해요. 



손가락으로 신문지를 꾹꾹 눌렀다가 빼면

신문지가 물기를 머금은걸 확인할 수 있을거예요.



신문지로 어느 정도 물기를 제거한 뒤

드라이기로 말려주면 되는데요. 



이때 비닐봉지 속에 운동화를 넣고 말리면

효과를 배로 높일 수 있어요. 



단, 주의할 점이 있는데요. 

운동화 소재별로 변형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소재를 꼭 확인해주시고요. 

너무 뜨거운 열풍보다는 온풍,

좀 더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냉풍이 좋아요! 

또, 비닐봉지 한쪽 끝을 살짝 잘라내서

바람이 빠지는 구멍을 만들어주는 것도 잊지마세요^^



비닐봉지 속에 드라이기 입구를 넣고

바람이 빠지지 않도록

비닐봉지를 단단히 밀봉한 뒤

따뜻한 바람을 쐬어주세요. 

순식간에 비닐봉지 속이

따뜻한 바람으로 가득차는데요. 

1분 바람 쐬고, 10초 쉬고,

1분 바람 쐬고, 10초 쉬고.

이런식으로 4~5번만 하면~~~



뽀송뽀송한 운동화가 딱!

물기 없이 속까지 잘 말랐어요. 

게다가 드라이기 바람이 빠져나가면서

운동화 속 냄새까지 날아가기 때문에

일석이조랍니다 ㅎㅎㅎ



신문지와 드라이기로 말린 운동화는

바로 신어도 전혀 이상이 없는데요.

바로 신을게 아니라면

자연스럽게 바람을 좀 더 쐬어주는 것도 좋아요.

이때도 신발을 거꾸로 세워두면

좀 더 효과적으로 건조가 가능하고요. 

보통 맥주병을 활용하긴 하지만

저는 맥주병이 없어서 키친타월심을 활용해봤어요.



젖은 운동화를 자연건조 시키려면 시간도 오래 걸리고,

젖은 상태로 오래 두면 설상가상으로 냄새도 나는데요.

집에 돌아와서 바로 물기를 닦아주고

신문지와 드라이기로 말리면

냄새 없이 빠르게 건조가 가능해요. 

장마가 시작되고 갑자기 내리는 비에

운동화가 젖은 날이 종종 생겨도

오늘 알려드린 꿀팁만 알면

뽀송뽀송하게 금방 말리실 수 있을거예요^^

지금까지 장마철 비에 젖은 운동화

10분 안에 말리는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moa9076.tistory.com BlogIcon 가즈앙~
    2020.06.27 11:1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