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짜게 절여진 생선의 짠맛 제거비법

너무 짜게 절여진 생선의 짠맛 제거비법

생선을 오래 두고 먹으려면

손질한 후에 소금을 뿌려서 냉동보관하죠.

그런데 생선에 소금을 뿌릴 때

양 조절에 실패해서 왕창 뿌려질 때가 있어요.

이렇게 소금을 많이 뿌린 생선은

어떻게 조리를 해도 이미 간이 너무 과한데요.

오늘은 너무 짜게 절여진 생선에서

짠맛만 쏘옥- 빼내는 비법을 알려드릴게요^^



생선에 소금을 살짝 뿌린다는게

소금이 과하게 뿌려질 때가 있죠. 



방금 뿌린 소금이라면

어느 정도 걷어낼 수는 있겠지만

이미 소금을 뿌려서 절인 생선이 너무 짤 때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걱정마세요~

다 방법이 있답니다^^



생선의 맛이나 식감을 헤치지 않으면서

투머치한 짠맛만 빼내는 비법!!!



소금과 녹차티백만 있으면 문제없어요. 

짠맛을 줄여야 하는데

소금이 왜 거기서 나와???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 

오늘 알려드리는 꿀팁에서

소금은 절대 빠지면 안되는 재료에요!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해볼게요.

먼저 용기에 찬물을 부어주세요. 



그리고 여기에 소금을 넣어서

연한 농도의 소금물을 만드는 거예요.

1~1.5% 정도의 소금물이 좋은데요. 

대략 소금을 비율을 

100:5 정도로 생각하시면 돼요.



연한 농도의 소금물이 완성되면

녹차를 넣고 우려내 주세요. 

저는 간편하게 티백을 사용했어요^^



소금+녹차티백 물에

짠맛 가득한 생선을 넣어주세요. 

이 상태로 30분정도 놔두면 돼요.

참 쉽죠?^^



소금물에 담가서 짠맛을 줄인다?!

차라리 맹물에 담그는게 낫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짜게 절여진 생선을 맹물에 담가놓으면

짠맛을 빼는데 전혀 효과가 없어요. 

오히려 연한 농도의 소금물에 담갔을 때

농도가 낮은 소금물이

농도가 높은 생선 안으로 흡수 돼서

소금기를 중화시켜 짠맛을 줄일 수 있는거에요. 

이게 바로 삼투압의 원리죠^^

그리고 녹차를 추가하는 이유는

짠맛을 줄이는 동시에

생선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서랍니다~



30분 뒤 생선을 꺼내서

흐르는 물로 가볍게 헹군 후 

물기를 제거하면

생선 짠맛 제거 성공 ㅎㅎㅎ



처음에는 너무 짜서 

아무리 잘 구워도 손이 가지 않았는데

짠맛을 적당히 제거하고 나니까

레알 밥도둑 생선구이가 됐어요^^

게다가 탄탄한 생선살의 식감도 아주 좋아요.

오늘 알려드린 꿀팁만 알면

짜게 절여진 생선을 그냥 드실일은 없겠죠?!

지금까지 너무 짜게 절여진 생선에서

짠맛만 쏘옥- 제거하는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Favicon of https://entnwls.tistory.com BlogIcon 대박나요
    2019.11.05 08:4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84888008.tistory.com BlogIcon 골드만78
    2019.11.05 10:4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rch-depot.tistory.com BlogIcon 건축창고
    2019.11.05 11: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thore.tistory.com BlogIcon 꿩국장
    2019.11.05 21:0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inforshare.tistory.com BlogIcon 마스터피스 보이
    2019.11.06 17:1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