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건조기 없어도 뽀송뽀송하게 빨래 말리는 꿀팁

장마철 건조기 없어도 뽀송뽀송하게 빨래 말리는 꿀팁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서 빨래가 잘 마르지 않죠.

게다가 아무리 오래 말려도

전혀 뽀송뽀송하지 않고,

설상가상으로 냄새가 날 때도 있는데요.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꿉꿉한 장마철에도 

뽀송뽀송하게 빨래 말리는 꿀팁을 소개해드릴게요^^



장마철에 젖은 빨래를 완벽하게 말리는건

거의 불가능할 것 같지만,

몇가지 주의사항만 잘 지키면

건조기 도움 없이 실내에서도

뽀송뽀송하고 냄새 없이 건조가 가능해요!



일단 빨래 건조의 기본은

세탁 후 바로 꺼내서 널어주는 거예요. 

계절이나 날씨에 상관없이

이건 꼭 습관처럼 지켜주셔야 해요.



그리고 세탁할 때 냄새를 없애기 위해서

섬유유연제를 왕창 넣는 분들도 계신대요. 

섬유유연제 과다 사용은 좋은 향기가 아니라 

쉰내를 남길 수도 있다는 사실!

제가 실내건조용 섬유유연제도 써보고

이것저것 다 해봤는데요. 

그다지 효과를 못 느끼겠더라고요.

차라리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를 사용하거나

아예 아무것도 사용하지 않는게 더 나은 것 같아요!



이제 본격적으로 빨래를 널어볼게요. 

건조대에 빨래를 널 때

끝선을 맞추면 좀 더 깔끔해 보이긴 하겠지만

옷에서 겹치는 부분이 많아져서

건조시간도 길어질 수 밖에 없어요. 



옷이 최대한 겹치지 않게 널어야

건조시간도 짧아진답니다. 



건조대에 공간이 여유 있다면

아예 2칸에 걸쳐서 너는 것도 좋아요. 

이렇게 간격을 넓혀서 널어주면

옷 사이에 바람이 잘 통해서

더 빠르게, 잘 마르거든요^^



옷이 젖은 상태로 오래 있으면

세균이 번식하게 되고

세탁 후에도 쉰내가 날 수 있어요. 

그래서 최대한 제습효과를 높여야 하는데요. 

제습효과를 높이는 초간단 비법으로

신문지 만한 게 없는 것 같아요. 

빨래 사이사이에 신문지를 널어주면

신문지가 습기를 빨아들여서 

빨래가 더 잘 마르게 돼요.



큰 타월이나 이불을 말릴 때는

건조대에 네모반듯하게 널지 말고

모서리가 바닥을 향하게 

마름모꼴로 널어야 하고요. 



빨래를 질서정연하게 줄을 맞춰 너는 것보다

지그재그로 널어주면

빨래 사이에 바람이 더 잘 통해서

건조 효과를 높일 수 있어요. 



그리고 빨래 건조를 위해 태어난 도구가 아니더라도

건조에 도움이 되는 가전제품을 활용하는 센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켜면

집안 공기를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것 뿐만 아니라

제습효과도 볼 수 있기 때문에

빨래 건조에 아주 효과적이고,

제습기를 사용하면

집안 습도를 조절해서 

빨래 건조 및 세균 번식 예방에 도움이 돼요. 



장마철에 냄새 없이

뽀송뽀송하게 빨래를 말리고 싶을 땐

건조시간을 최대한 단축시키는게 중요한거 아시죠?!

오늘 알려드린 몇가지 주의사항만 잘 지키면

하루 종일 비가와도

빨래 건조는 걱정 없을거예요^^

이상 장마철 건조기 없어도

뽀송뽀송하게 빨래 말리는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Favicon of https://2hosutory.tistory.com BlogIcon 영리한호두
    2020.06.30 16:0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