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의 아침을 든든하게 열어준 영양만점 샌드위치

가족여행의 아침을 든든하게 열어준 영양만점 샌드위치

저희집은 가족들과 여행을 자주 다녀요.

여행가는 날 아침 일찍부터 움직여야 할 때는

간편하게 먹기 좋은 도시락을 싸기도 해요. 

얼마전 가족여행을 갈 때는

샌드위치를 만들었는데요,

가족들 모두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맛으로 인정받은 영양만점 샌드위치 

지금부터 같이 만들어볼까요?! ^^



계란참치샌드위치는

계란과 참치 두가지 재료가 메인이고요.

다른 재료는 거의 없어요 ㅎㅎ

재료는 간단해도

절대 실패없는 레시피랍니다!

[계란참치샌드위치 재료]

식빵, 계란, 참치캔, 양파, 슬라이스치즈,

마요네즈, 머스타드소스, 설탕, 후추.



가장 먼저 계란 삶기부터 시작했어요. 

소금 약간 넣은 물에 계란 넣고

완숙으로 삶아주세요.

20분 정도 삶았더니 딱 좋더라고요~



식빵은 기름을 두르지 않은 팬에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주세요. 



저는 참치샌드위치에 양파를 추가했어요.

양파가 마요네즈의 느끼함도 잡아주고

참치와도 잘 어울려요. 

만약 양파의 매운기가 싫으신 분들은

찬물에 담갔다가 사용하시면 돼요. 



참치는 뚜껑을 연 다음 기름기를 쫙 빼주세요. 



기름기 제거한 참치와 잘게 다진 양파를

마요네즈로 버무려주세요. 

마요네즈가 부담스럽다면 플레인 요거트도 괜찮아요.

근데 마요네즈가 더 맛있긴 해요^^; ㅎㅎ



후추 톡톡 뿌리고

감칠맛을 더해줄 설탕도 살짝 넣어 주면

고소하고 담백하면서 아삭한

참치샐러드가 완성돼요. 



미리 삶아놓은 계란 껍데기를 벗겨내고

포크로 으깨주세요. 



저는 중간정도 입자로 으깼는데요.

조금 큼직하게 으깨거나

반대로 아주 부드럽게 으깨도

다 맛있더라고요~

으깬 계란에도 마요네즈 살짝 넣고 버무리면

계란샐러드도 완성이에요.

참치샐러드도 만들고,

계란샐러드도 따로 만들어서

손이 많이 갈 것 같지만

복잡한 과정이 아니라서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아요^^



이제 준비된 재료를 차곡차곡 쌓아볼까요?!

먼저 구운 식빵에 소스를 발라주세요.

저는 홀그레인머스타드소스를 사용했는데요. 

새콤한 맛을 안 좋아하시면

허니머스타드를 사용하시면 돼요. 



⓵ 식빵에 소스 바르기

⓶ 슬라이스 치즈 얹기

⓷ 참치샐러드 듬뿍 올리기

⓸ 식빵으로 덮기

여기까지 하면 샌드위치 1층 세팅이 끝나요. 



그다음 참치샐러드를 덮은 식빵에

⓵ 다시 소스 바르기

⓶ 슬라이스 치즈 얹기

⓷ 계란샐러드 듬뿍 올리기

⓸ 식빵으로 덮어서 마무리

이렇게 하면 3단 샌드위치 만들기 끝!



반으로 잘라보면 훨씬 더 먹음직스러워요.

보기만 해도 든든한 샌드위치가 요기 있네^^



종이로 포장하면 차안에서도 먹기 편하더라고요~

3단으로 만든 샌드위치라서

반쪽만 먹어도 가벼운 아침 식사로는 충분해요.



계란샌드위치와 참치샌드위치를 

한번에 맛볼 수 있어서 

맛과 식감이 더 풍성하고

두가지 맛이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가족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니까

아침부터 분주하고 서두른 보람이 있더라고요^^

가족여행의 아침을 든든하게 열어준

영양만점 ‘계란참치샌드위치’

여러분들도 꼭 한번 만들어보세요~



==============================

★ 매일매일 유익한 정보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스토리 채널

 ☞ "생활건강정보" 카카오톡 채널

 ☞ "생활건강정보" 페이스북

===============================

제 글을 읽어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꼭 눌러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ye-un.tistory.com BlogIcon y._.eun
    2020.02.13 11:2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84888008.tistory.com BlogIcon 골드만78
    2020.02.13 14:2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